[KBBY회원소식|신간] 미운 오리 새끼를 읽은 아기 오리 삼 남매 | 곽민수 지음, 조미자 그림 | 봄볕 > 회원소식란

본문 바로가기


회원소식란

[KBBY회원소식|신간] 미운 오리 새끼를 읽은 아기 오리 삼 남매 | 곽민수 지음, 조미자 그림 | 봄볕

작성자 KBBY사무국
작성일 2022-01-13 14:09 | 조회 171 | 댓글 0

본문

 

24cfaced50f72b33c40b49e49588ce99_1642050521_4933.jpg

 

 

미운 오리 새끼를 읽은 아기 오리 삼 남매
곽민수 지음, 조미자 그림
봄볕

 

 

평범한 일상을 잘 살아내는 다수의 오리들에게 박수를~

백조가 아니어도 괜찮아요.

우리는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오리니까요.

 

출판사 서평

 

미운 오리 새끼에서 시작된 새로운 이야기

안데르센의 자전적인 동화 미운 오리 새끼를 모르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이상하게 생긴 큰 알에서 태어난 오리는 잿빛에 못생겨서 다른 오리들에게 따돌림을 받다가 결국 집을 나온다. 여기저기 떠돌다 이듬해가 되어서야 우연히 자신이 백조였다는 것을 알게 된다. 아기 때는 못생겼다 하더라도 성장 후 아름다운 존재가 될 수 있다는 희망적 메시지를 주는 고전 동화이다. 곽민수 작가는 모두가 필독하는 미운 오리 새끼의 이야기를 작은 모티프 삼아 새로운 이야기를 시작한다.

누가 봐도 미운 오리 새끼는 절대 아닐 것만 같은 오리 삼 남매의 이야기이다. 평범하기 그지없고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아기 오리 삼 남매. 하지만 자신이 처지거나 못난 오리가 아니라 세상에 하나뿐인 소중한 오리라는 걸 깨닫게 되는 이 새로운 이야기는 한없이 사랑스럽고 따뜻하다. 가끔씩 나는, 걱정 상자등을 쓰고 그려 부드러우면서 자유분방한 붓 터치로 유명한 조미자 작가가 아기 오리 삼 남매의 개성 강하면서 귀여운 모습을 아주 잘 그려 냈다.

 

백조일지도 모른다고 상상했던 아기 오리들, 꿈이 깨지다

책의 첫 장을 넘기면 아기 오리 세 마리가 보인다. 호기심 넘치고 명랑하게 생긴 오리들은 작은 개구리가 폴짝폴짝 뛰는 것도 무척 재미있게 지켜보고 있다. 그리고 또 한 장을 넘기면 문이 닫히면서 양육자로 짐작되는 누군가의 말소리가 들린다. “너희들끼리만 있어도 괜찮겠니?” 아마 하룻밤 외출을 하게 되어 아기 오리들에게 걱정 어린 당부를 하는 것 같다. 아기 오리 삼 남매는 자신감 있게 대답한다. “그럼요. 꽉꽉!” 양육자가 없어도 스스로 양치도 할 만큼 씩씩한 오리들이다. 그런데 그날 밤 천둥 번개가 치면서 폭우가 쏟아진다. 우르르 쾅쾅 소리에 아기 오리 삼 남매는 잠을 잘 수가 없다. 양육자에겐 큰소리 쳤는데 천둥이 치니 무서워진 것이다. 그래서 첫째 꽉꽉이는 동생들에게 책을 읽어 주기로 한다. 꽉꽉이가 고른 책은 미운 오리 새끼이다. 이야기에 푹 빠진 아기 오리들은 저마다 자기가 진짜 백조일지 모른다고 뽐을 내본다. 덩치가 커서, 목이 길어서, 눈이 작아서 등등 자기만의 이유를 대면서 자기가 진짜 백조일지 모른다고 상상하는 아기 오리들은 마냥 귀엽고 사랑스럽다. 책을 읽은 덕분인지 아기 오리들은 백조 꿈을 꾸면서 잘 잔다.

아침이 되자 날이 개었고, 해가 쨍쨍했다. 오리 삼 남매는 큰 물가로 산책을 나갔다. 큰 물가에 가 보니 진짜 백조들이 무리 지어 있었다. 우연히 만나 아기 백조에게 아기 오리들은 자기야말로 백조 새끼일지 모른다고 자랑을 했다. 그랬더니 아기 백조는 콧방귀를 뀌며 너희들은 딱 봐도 오리인걸?” 하고 휙 가 버린다. 아기 오리들은 물에 비친 자기 모습을 보았다. 백조일지도 모른다는 즐거운 상상은 산산조각이 났고 그냥 평범한 아기 오리였다는 팩트를 뼈아프게 깨닫게 된다.

 

백조가 더 이상 부럽지 않은 아기 오리 삼 남매

그런데 실망할 새도 없다. 아까부터 오리들을 지켜보던 매서운 눈이 하나 있었다. 고양이 한 마리가 오리들에게 살금살금 다가오고 있었던 것이다. 아기 오리 삼 남매는 비명을 지르며 내달렸다. 풀숲에는 고양이 울음소리와 오리들의 비명 소리가 울려 퍼졌다. 백조들은 이미 날아서 도망가고 없다. 오리들은 열심히 달려 풀숲에 숨었다. 주위가 조용해지자 목이 긴 둘째 꽥꽥이가 고개를 슬며시 내밀어 보았다. 그런데 고양이 두 눈과 딱 마주치고 말았다. 으악! 절체절명의 순간이다. 그때 첫째 꽉꽉이가 앞으로 나서며 소리쳤다. “너희들은 도망쳐! 꽉꽉!” 그러고는 고양이를 부리로 쪼기 시작했다. 이 상황에서 동생들은 자기들만 도망갈 수는 없었다. 꽥꽥이와 꼭꼭이도 있는 힘껏 고양이에게 달려들었다. 아기 오리 세 마리의 공격에 놀란 고양이는 결국 내빼고 만다. 맹수의 폭격이 어떻게 지나갔나 싶은 아기 오리들은 풀숲에 털썩 주저앉았다. 안도의 한숨이 절로 나왔다. 그때 도망갔던 백조들이 돌아왔다. 백조들이 한마디씩 했다. “고양이를 물리치다니, 오리 새끼들이 정말 대단해!” 그중에는 아까 만났던 아기 백조도 있었다.

대단하다는 말을 들으니 괜히 어깨가 으쓱 올라간다. 아기 오리들은 좀 전에 그저 평범하기 짝이 없는 아기 오리라는 소리를 들은 그 물가에서 갑자기 대단한 오리가 되었다. 집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이 너무 가볍고 신이 난다. 아기 오리들은 안다. 오늘처럼 대단하다는 말을 듣지 않는 날이 많을 거라는 걸. 그래도 괜찮다. 모두 세상에 하나뿐인 아기 오리니까.

평범한 일상을 잘 살아내는 다수의 오리들에게 박수를

아기 오리 삼 남매는 어쩌면 양육자 없이 처음으로 하룻밤을 자 보았고, 처음으로 자기들끼리만 물가에 놀러 나가 보았고, 처음으로 고양이의 공격에 맞서 본 것일지 모른다. 사람이건 동물이건 아기에서 어른이 될 때까지 나이테처럼 여러 형태의 성장점을 지나야 한다. 이 작품 속 아기 오리 삼 남매는 우연히 여러 가지 고비를 잘 넘기며 성장점을 진하게 찍어 보았을 것이다. 어느 하루 짜잔 하고 대단해졌다고 해서 한순간 오리가 백조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도 잘 안다. 안데르센은 어릴 때부터 친구들에게 따돌림을 받거나 놀림을 받을 때마다 곤욕을 치렀고 자기가 귀족 집안의 아이일지 모른다는 상상도 많이 했다고 한다. 그런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아 미운 오리 새끼를 썼다고 전해진다. 곽민수 작가가 그린 아기 오리 삼 남매 이야기는 세상에서 백조로 화려하게 변신하는소수보다는 매일매일이 평범한 일상인 줄 잘 아는다수의 아기 오리들에게 더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일상을 평범하게 살아내다가 어느 한순간 대단한 존재가 될 때도 있지만, 다시 돌아와 일상을 소중하게 지켜내는 수많은 아이들에게 응원을 보내는 책이다. 그런 의미에서 한스 안데르센의 미운 오리 새끼 이야기를 21세기에 걸맞게 버전 업시킨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세상에 하나 뿐인 아기 오리니까

그림책 첫 장에서 오리들이 만난 개구리를 책 마지막 장을 덮기 전에 다시 만나게 된다. 대단하다는 칭찬을 들어 우쭐해지기는 했지만 호기심 많고 개구쟁이 같은 아기 오리 삼 남매는 언제 고양이를 만나 식겁하며 도망쳤나 싶게 룰루랄라 집으로 가는 길에 만난 개구리에 빠져든다. 후드득 비가 내려도 우산 들고 신난 아이들처럼 웃으면서 빗속을 뛰어간다. 마지막 면지에는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다양한 오리들을 보여 준다. 안경 쓴 오리, 유난히 털이 노란 오리, 다리를 다친 오리, 털이 곱슬거리는 오리 등등. 책을 덮으면 독자들은 사랑스러운 오리들에게 반해 슬며시 미소를 짓게 될 것이다. 그리고 독자 역시 세상에 하나뿐인 존재라는 걸 새삼 깨닫게 될 것이다. 그림 묘사가 생동감 있고 자연스러운 것은 그림 작가 조미자의 유연한 붓 터치라서 가능한 일이었다. 오리들의 눈동자는 작은 점밖에 없는데도, 상황에 맞게 놀랄 때, 즐거울 때, 화가 나서 씩씩거릴 때 등 모든 표정이 생생하게 살아 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소식란 목록

Total 496
회원소식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텍스트 KBBY 회원들의 소식을 전해주세요 !! KBBY사무국 02-06 2364
495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나의 비밀 | 이시즈 치히로(글), 기쿠치 치키(그림) | 주니어RHK KBBY사무국 05-09 24
494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지혜로운 아내 | 글 김성준 | 그림 김주경 | 도서출판 애플트리태일즈 KBBY사무국 05-09 18
493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선생님을 만나서 | 글 코비 야마다 | 그림 나탈리 러셀 | 옮김 김여진 | 나는별 KBBY사무국 05-09 16
492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언제나 바로 너! | 글 실비아 베키니 | 그림 다니엘라 티에니 | 옮김 권… KBBY사무국 05-09 18
491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사랑을 뿌려요, 조금씩, 더 많이 | 로라 에동 지음 | 키다리 KBBY사무국 05-09 15
490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오늘은 매랑 마주쳤어요 | 유현미 · 김아영 지음 | 키다리 KBBY사무국 05-09 15
489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처음 한국사 ❸ 남북국 시대 | 글 김정호‧이희근 | 그림 한용욱 | 주니어RHK KBBY사무국 04-20 35
488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처음 한국사 ❷ 삼국 시대 | 글 김정호‧이희근 | 그림 한용욱 | 주니어RHK KBBY사무국 04-20 34
487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노래하는 별 | 그림 흰돌 | 애플트리태일즈 KBBY사무국 04-20 31
486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형제의 숲 | 유키코 노리다케 쓰고 그림 | 이경혜 옮김 | 도서출판 봄볕 KBBY사무국 04-14 43
485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두뇌 수학 퍼즐(전2권) | 김현 지음 | 푸른등대 KBBY사무국 04-14 35
484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이젠 달라져야 해! 에너지 | 김소정 (지은이) | 원정민 (그림) | 노란돼지 KBBY사무국 04-14 40
483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처음 한국사 ❾ 일제 강점기 | 글 김정호‧이희근 | 그림 한용욱 | 주니어RH… KBBY사무국 04-14 43
482 텍스트 [KBBY회원소식|신간] 처음 한국사 ❶ 선사 시대와 고조선 | 글 김정호‧이희근 | 그림 한용욱 | 주니… KBBY사무국 04-14 35
게시물 검색
상단으로

하단배너

  • 길벗어린이
  • 보림출판사
  • 봄봄
  • 비룡소
  • 책읽는곰
  • 문학동네
  • 시공주니어
  • 봄볕
  • 루덴스
  • 초방책방
  • 북극곰
  • 그림책공작소
  • 사계절
  • 그림책도시
  • 대한독서문화예술협회
  • 여유당
  • 크레용하우스
  •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 마포푸르매도서관
  • 샘터사
  • 휴먼인러브
  • 보리
  • 소원나무
  • 키다리
  • 웃는돌고래
  • 이야기꽃도서관
  • 서울독서교육연구회
  • 그림책사랑교사모임
  • 방정환연구소
  • 고래뱃속
  • 한솔수북
  • 아시안허브
  • 한국어린이교육학회
  • 킨더랜드
  • 두근두근그림책연구소
  • 키위북스
  • 노란돼지
  • 현암사
  • 북뱅크
  • 빨간콩
  • 스푼북
  • 애플트리테일즈
  • 봄개울
  • 윤에디션
  • 딸기책방
  • 스토리스쿨
  • (사)한국그림책문화협회
  • 놀궁리
  • 마래아이
  • 사단법인 아름다운배움
  • 올리
  • 분홍고래
  • 노란상상
  • 주니어RHK
  • 모든요일그림책
  • 라플란타

KBBY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
(Korean Board on Books for Young people)

KBBY는 문화체육관광부 출판인쇄산업과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되어 있습니다
[등록번호 2011-7호]

사무국 전화: 010-5815-6632 / 사무국 이메일 : kbby1995@naver.com